전문연구요원 여름 논산 육군훈련소 후기 (준비물 및 팁)

9 minute read

Published:

여름 전문연구요원 논산 육군훈련소에서의 기초군사훈련을 다녀왔습니다. 훈련소에 있던 기간은 2022년 8월 11일부터 9월 1일까지였습니다. 다른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유용했던 준비물과 팁을 아래 남깁니다.

들어가기에 앞서, 본 글에는 2022년 7월에 앞서 훈련소에 다녀온 다른 전문연구요원의 의견도 함께 담았습니다. 연대마다 시기마다 조금씩 다르게 진행되고, 사람마다 불편하게 생각하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에 맞게 준비하시길 바랍니다.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안 가져가서 후회하는 것보다 불필요하게 더 가져가서 후회하는 것이 낫습니다.

제가 실제 사용했던 상품은 쿠팡 링크를 달았습니다.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,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.

준비물

필수

  • 나라사랑카드: 입영할 때 본인을 확인합니다. 없으면 신분증이 있으면 되는 것 같은데, 나라사랑카드를 쓰는 것이 훨씬 편합니다. PX 이용할 때 체크카드로 쓸 수도 있습니다.
  • 큰 캐리어: 안에서 이것저것 많이 받습니다. 캐리어가 없으면 나갈 때 들고 가기 매우 힘듭니다.
  • 접으면 부피가 줄어드는 부직포 가방 또는 큰 비닐봉지: 큰 캐리어와 같은 맥락입니다.

의약품

  • 해열제, 소염제, 감기약: 코로나가 아니더라도 감기에 걸릴 수 있습니다. 훈련소에서 약을 받으려면 먼저 신청하고, 전화로 진료를 보고, 대기하다가, 약을 줄 때 받으러 가야 합니다. 아픈데 이거 하려면 귀찮습니다.
  • 파스: 안 쓰던 근육 쓰다 보면 근육통이 생기는데, 하나씩 붙여줍니다.
  • 방수 밴드: 훈련하다 보면 생채기가 생깁니다. 일반 밴드는 안에서 주는데, 품질 좋은 방수 밴드 가져가니 좋았습니다.
  • 버물리, 모기 기피제: 사실 모기 들어와도 사람이 많아서 본인은 안 물릴 가능성이 큽니다. 그래도 있으면 마음 편합니다.
  • 종합비타민, 유산균 등의 건강보조제: 사실 저는 건강보조제의 효과를 믿지는 않는데, 안에서는 없던 플라시보 효과도 생기는 듯합니다.

코로나19 관련

  • 코로나 자가검사 키트: 매우 경미한 증상만 있을 때, 한밤중이라 키트를 줄 사람이 없을 때, 훈련소에서 키트를 안 주려고 할 때 (이런 경우가 있었습니다…) 본인 의지대로 씁니다. 안에서는 어떤 일이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, 꼭 챙겨가세요.
  • 여분의 마스크: 마스크를 주긴 합니다. 하지만 내가 필요할 때 바로 주지는 않습니다. 꼭 훈련이 아니더라도 마스크는 오염되니까, 여분을 챙겨가면 필요할 때마다 교체할 수 있습니다.
  • 마스크 고리: 마스크를 계속 끼라고 하므로, 시간이 지나다 보면 귀가 아픕니다. 이마를 통해 잡아주는 고리나 밴드가 있으면 편합니다.

위생, 미용, 세탁용

  • 샴푸 (바디워시 올인원), 클렌징폼: 안에서는 비누와 핸드워시만 줍니다.
  • 두루마리 휴지: 가져가라고 해서 가져갔는데, 저는 안 썼습니다. 휴지는 PX에서 사도 됩니다.
  • 비데용 물티슈, 물티슈: 비데용 물티슈 하나, 물티슈 둘 가져가니 딱 맞았습니다.
  • 섬유유연제: 세제는 주지만 섬유유연제는 안 줍니다. 액체형이 반입이 안 된다고 해서 시트형을 가져갔는데, 액체형도 쓸 수 있었습니다.
  • 여분의 수건 (2장), 속옷 (2장): 안에서 수건을 2장, 위아래 속옷을 3쌍 줍니다. 상황에 따라 세탁을 못 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에, 여분을 가져가니 좋았습니다.
  • 선크림: 여름에는 4:30부터 정오까지 훈련해서 햇살이 강하지 않지만, 그래도 바르는 게 좋습니다.
  • 로션 등의 쓰던 화장품: 플라스틱이나 튜브만 가져갈 수 있다고 들었는데, 검사를 안해서 유리병도 문제가 없을 것 같긴 합니다. 그래도 깨질 수 있으니 유리 아닌 것을 추천합니다.

주전부리

  • 제티: 흰 우유를 거의 매일 줘서, 먹다 보면 질릴 수 있습니다. 가져가서 분대원이랑 나눠 드세요. 제티가 방에서 제일 인기 좋았습니다. 저도 초등학교 때 먹고 이제서야 다시 먹어보는데, 제티를 가져간 것이 정말 최고의 선택이었습니다.
  • 카누, 커피믹스 스틱, 아이스티 스틱: 취향껏 가져가시면 됩니다. 훈련소에서 단 간식을 엄청 많이 주기 때문에, 단 것보다는 카누를 가져가는 게 좋았을 것 같습니다. 가져간 아이스티 스틱은 거의 안 먹었습니다.

핸드폰

  • 핸드폰 충전기: 25연대 보충역 훈련소에서는 거의 매일 20에서 60분가량 휴대폰을 줍니다.
  • 보조배터리: 하지만 콘센트는 두 개 정도 있습니다. 사람이 열 명이 넘기 때문에 잘 조율해서 충전하시길 바랍니다. 멀티탭을 챙겨오는 사람도 있다던데 그건 좀 오버인 것 같긴 하고…, T형 콘센트는 크기가 작으니 괜찮을 수도 있겠습니다.
  • 유선이어폰: 요즘 무선이어폰 많이 쓰시는데, 괜히 열린 공간에 놔두었다가 잃어버릴 수 있습니다. 이전에 쓰던 거 들고 가면 핸드폰 시간에 쓸 수 있습니다.

남는 시간에 사용할 것

아래에서 취향껏 가져가시면 되겠습니다.

  • 두꺼운 책
  • 논문
  • 소설
  • 게임: 스도쿠, 네모 로직뿐만 아니라 탈출 북이라고 부르는 장르도 있습니다. 저는 이런 책을 가져갔는데, 재미있었습니다.

훈련용

  • 팔꿈치보호대, 무릎보호대: 각개전투뿐만 아니라, 사격 자세 훈련에도 차고 가시길 바랍니다. 압박만 하는 것이 아닌, 패드가 있어야 합니다.
  • 라텍스 장갑, 면봉: 총기 닦을 때 쓰면 깔끔한데, 생각보다는 불필요했습니다.
  • 안경: 안경 쓰시는 분이라면 하나 더 가져가세요.
  • 위장크림: 안에서 주는 것보다 밖에서 파는 게 더 좋다 이런 후기글 저도 봤습니다. 그런데 요즘은 안 쓰고, 저도 안 가져갔습니다.

생활

  • 귀마개 (이어플러그): 잘 때 별별 소음이 다 납니다.
  • 안대: 잘 때 불을 다 안 끄고 취침등이라고 하나 켜놓는데, 이게 생각보다 밝습니다.
  • 네임펜: 물건에 이름을 써 놓아야 잃어버려도 찾습니다.
  • 깔창: 가져갔는데 필요 없었습니다. 전투화, 활동화 받을 때 하나씩 껴서 받았습니다.
  • 작은 우산
  • 라이트 기능 손목시계
  • 라이트펜: 불 다 끄고 개인 공간에서 잠깐 빛이 필요할 때 좋습니다.
  • 텀블러: 가져가라고 해서 가져갔지만, 그냥 생수병에 담아 마셨습니다. 다른 사람은 유용했다고 합니다.
  • 우표, 연락처, 주소록: 필요 없었습니다. 휴대폰 받으니 아무도 편지를 안 씁니다.

제가 가기 전에 궁금했던 것 + 안에서 팁

  • 여름에 훈련소 가면 덥지 않나: 그건 맞지만, 여름 훈련은 새벽 4시 30분에 시작해 정오 전에 끝납니다. 그리고 안에서는 에어컨을 24시간 내내 틀어놓습니다. 더위는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.
  • 여름에 훈련소 가면 비가 많이 오지 않나: 사실 더위보다 비가 문제입니다. 우산을 허용해 줄 때도 있었지만, 대부분은 판초 우의라는 것을 입어야 하는데, 이것의 위생이 너무 별로여서 쓰는 게 참 그렇습니다. 또 비가 오면 땅이 젖어서 옷이 참 많이 더러워집니다. 하지만 비가 오고 내리는 것을 조절할 수는 없으니 받아들입시다.
  • 아는 사람과 같은 방 쓰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: 아무래도 아는 사람이 옆에 있으면 마음이 편하겠죠. 하지만 많은 요소가 방 배정에 적용됩니다. 같은 중대, 같은 소대, 같은 분대에 들어가야 하는데 순서대로 말씀드리겠습니다. 같은 중대로 들어가려면 복무형태 (전문연구요원, 사회복무요원, 산업기능요원 등)가 같아야합니다. 같은 소대로 들어가려면 코로나19 기확진 이력이 같아야 합니다. 나는 안 걸렸는데, 친구는 걸린 적이 있으면 다른 소대로 분류됩니다. 옛날에 걸렸으면 안 걸린 것으로 치더라고요. 그 기간은 기억나지 않습니다. 같은 분대 (i.e., 방)로 분류되려면 비슷한 곳에서 대기해야합니다. 그렇다고 딱 붙어있으면 같은 방으로 가냐? 그런 것은 아니고 들어갈 때 참 많은 단계로 길이 나뉘고 자리가 바뀌는데 이게 같이 붙어있는 사람이 붙여지는 게 아니라 계속 섞입니다. 물론 그렇다고 멀리 떨어져 있으면 100% 다른 곳으로 갈테니 적당히 옆에서 눈치를 봐야합니다.
  • 코로나로 인한 격리는 얼마나 하는가: 시기마다 다릅니다. 7월 초와 중순에는 3일인가 4일을 했다는데, 저는 코로나 확진이 증가하던 시기라 8일을 했습니다. 하지만 격리라고 해도 밖에 나가 훈련도 하고 할 건 다 했습니다. 격리의 핵심은 중대가 서로 섞이는 취사장을 가나 안 가냐인 것 같네요.
  • 안에서 코로나 걸리면, 혹은 옆 사람이 코로나에 걸리면 어떻게 되는가: 격리 기간에 PCR 검사로 확진되면 집에 바로 갑니다. 나중에 다시 들어와야 한다네요. 격리 기간 끝나고 걸리거나 밀접 접촉되면, 건물을 옮기고 거기서 격리됩니다. 격리 해제 후 그동안 못했던 보충 훈련을 하는데 실제 훈련보다는 강도가 덜하다고 들었습니다. 남은 기간보다 격리 기간이 길 정도로 후반에 걸리면 조기 수료입니다. 수료식 이전에 집에 갈 수 있는데, 보호자가 와야 보내줍니다.
  • 인터넷 편지를 주는가: 결론부터 말하자면, 훈련소에서는 안 주려고 하지만 저는 2주 정도에 해당하는 편지를 받았습니다. 이게 무슨 소리냐 하시겠지만, 휴대폰을 주는 명분이 인터넷 편지를 자기 휴대폰으로 확인하라는 것입니다. 이걸 보려면 웹페이지가 아닌 더캠프앱으로 편지를 사람들이 써야하고, 안에서는 그 앱에 접속해서 볼 수 있다는데…, 누가 그걸 보겠습니까? 그 부족한 시간에, 시도한 인원도 회원가입 단계에 다들 포기합니다. 연락은 문자나, 전화나, 카카오톡으로 하면 되죠. 물론 이게 편지를 받는 재미가 있습니다. 단방향 소통에서 오는 내용과 형식의 특별함도 있더라고요. 분명 편지 인쇄 안 해준다고 했는데, 안과 밖 (민원 게시판)에서 계속 요청을 하니, 중간에 대거 인쇄를 해서 받았습니다. 그 이후에는 코로나로 중대가 전멸하는 바람에 편지를 인쇄해줄 인력이 없더라고요. 그러면 별 수 없지만, 그 이전에는 계속 요청을 해서 편지도 받아보시길 바랍니다. 웹페이지로 편지를 쓰려면, 쓰려는 분이 입영날짜, 생년월일을 직접 입력해야 합니다. 정보를 미리 전달해주시거나, 제가 만든 훈련소 편지 링크 생성기 한 번 써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.
  • 휴대폰을 쓸 수 있는가: 25연대만 쓰는 것 같습니다. 최소 20분을 거의 매일 쓰고, 인센티브를 받는 방은 조금 더 쓰고, 주말에는 1시간 정도 썼습니다.
  • TV를 볼 수 있는가: 방에 TV가 있긴 합니다만, 처음에는 채널 조정이 안 되고 한 채널 (놀랍게도 엠넷)만 나왔습니다. 그런데 모든 선을 다 빼고 껐다 켜면 채널을 조정할 수 있더라고요. 방에 TV가 있다면 한 번 해보시길 바랍니다.
  • 밥은 잘 나오는가: 밥은 많이 먹을 수 있습니다. 하지만 절반 정도 지나면 메뉴가 반복되는 것이 느껴집니다. 간식을 정말 많이 줍니다. 특히 단 것을 많이 줍니다: 칙촉, 프링글스, 신짱 씨앗호떡 맛, 레모나, 하리보 젤리, 쥬스 (복숭아, 샤인 머스캣 맛), 초코 프로틴 바, 아이스크림, 육포 등등…
  • 머리는 얼마나 짧아야 하는가: 생각보다 길어도 됩니다 (2cm 초중반…?, 측정해보지는 않았지만, 윗머리 3cm로 보이는 사람도 있었습니다). 검사를 모아놓고 안 하고, 자기가 길다 싶으면 나와서 자르라고 했습니다. 거기서 안 나가면 안 잘리는 것인데, 소문에 따르면 누구는 잡혀서 잘렸다고 합니다.
  • 화생방 훈련에서는 가스를 쓰는가: 안 썼습니다.
  • 훈련 평가에서 떨어지면 어떻게 되는가: 훈련이 끝나면 평가합니다. 하지만 떨어져도 특별히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. 사격을 못해도, 수류탄을 잘못 던져도, 탄알집 교체를 시간 안에 못 해도 보충 교육은 없었습니다. 보충 교육이 있던 훈련은 제식 훈련뿐이었습니다. 제식은 그냥 길 가다가도 마음에 안 들면 붙잡고 교번을 적어가 나중에 보충 교육을 합니다. 만약 걸리면 다리를 다쳤다고 하세요. 환자에게는 안 시키더라고요.
  • 짐 검사를 하는가: 안 했습니다. 하지만 담배랑 휴대폰은 내세요. 이 둘을 엄청나게 강조하는데, 나머지는 들고 있어도 문제없었습니다.
  • 뭘 하면 안 되는가 1: 자치 근무자 (분대장 훈련병, 소대장 훈련병, 중대장 훈련병). 시키는 것은 많은데 인센티브는 거의 없습니다. PX 추가 이용과 휴대폰 N 시간 추가 사용인데, 참 부질없습니다. 하지만 아무도 안 하면 제비뽑기나 가위바위보를 하는데, 걸리면 피할 수 있으려나요… 한 가지 생각나는 것은 성대결절이라고 하면 어떨까 합니다. 보고나 제식 할 때 목소리를 크게 내야 하는데, 이게 불가능하다고 주장하세요.
  • 뭘 하면 안 되는가 2: 배식조 중 세척 담당. 배식조 자체는 분대마다 돌아가면서 하므로, 피할 수는 없습니다. 그 안에서는 안내, 배식, 도우미, 세척 등 이렇게 나뉘는데 세척이 가장 고생입니다. 안에서 하는 거 보면 진짜 힘들어 보였어요. 하지만 다들 안 하려고 할 테니 가위바위보를 합니다. 꼭 이기세요.
  • 부식을 주는 종교는 어디인가: 개신교와 천주교입니다.
  • 기타 조언
    • 바지 허리띠는 꽉 매세요. 구를 때, 속옷에 흙 들어가는 것을 막아줍니다.
    • 개인 장구 허리띠도 꽉 매세요. 길 가다 흘러내리면 참 당황스럽습니다.
    • 침대는 1층이 좋습니다. 그런데 2층에 사람 있으면 오르고 가릴 때 잠에서 깹니다나
    • 훈련소 가실 때 비 올 것 같으면, 안의 내용물을 비닐봉지로 싸놓으세요.
    • 혹시 자녀가 있으시면, 설문 조사 같은 것을 할 때, 아들이나 딸이 너무 보고 싶다고 적으세요. 영상통화를 시켜주더라고요. 여자친구나 아내는 안 통하는데 자녀는 통합니다.
    • 뭐 하다가 모르겠으면 일단 분대장 붙잡고 물어보세요. 안 물어본 팁도 막 알려주더라고요.

Leave a Comment